문학과감성

'시'에 해당되는 글 256건

  1. 2016.10.07 답답한 마음
  2. 2016.10.06 가세요 가세요
  3. 2016.09.28 꽃이 피던가
  4. 2016.07.17 기다림
  5. 2016.07.17 비 오는 날의 상념
  6. 2016.07.14 수박 철학
  7. 2016.06.22 우는 얼굴과 웃는 발
  8. 2016.06.07 그네 (1)
  9. 2016.05.12 갈대의 독백
  10. 2016.02.21 어둠의 추억

답답한 마음

2016.10.07 11:53
답답한 마음

답답한 마음에
한 구절 시를 지어 볼까
달콤한 초콜릿을 먹어 볼까
우리 집 돌돌이와 놀아 볼까

내 마음 답답하여
갈 곳 잃었으니

어디서 내 마음
열릴 곳을 찾으리

하지만 이내 들판에서
대자연의 기쁨을 맛보니
나는 이제 자유로움을 얻었다.




시인 조희전


♥구글 다음 네이버에서 사랑극장 을 검색,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면 더 많은 문학작품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사랑극장 | 문근표 | 인천광역시 계양구 효성동 25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2-19-56320 | TEL : 032-541-7742 | Mail : mgp44@hanmail.net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세요 가세요

2016.10.06 11:52
가세요 가세요


매몰찬 세월 앞에 당당히 침투한
못된 바이러스 고통으로
시리디시린 등허리가 이내 가슴팍까지
서늘함으로 다가오는 새벽녘

주위를 둘러보니 휑한 내 공간엔
적막강산 따로 없어
외로움인지 고독함인지 무엇인지 모를
먹먹함 또 여지없이
내 몫이 돼버린다

하늘하늘 춤추며 천사처럼
자유로운 날갯짓으로 내 뺨을 적시는
하얀 꽃잎은
가세요 가세요
덧없는 세월 탓하지 말고
세상 끝까지 가세요
훨훨 날아가세요

무책임하고 뒤없는 소곤거림으로
귓가를 어지럽히고 또 가버리니

밤하늘을 새하얗게 보내고
휑한 등허리에도
시린 가슴팍에도
채워지는 것은
백번을 천번을 버려도
아깝지 않은
적막강산

상념하지 않는
새로운 희망
다시 맞이한다




시인 백경애




♥구글 다음 네이버에서 사랑극장 을 검색,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면 더 많은 문학작품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사랑극장 | 문근표 | 인천광역시 계양구 효성동 25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2-19-56320 | TEL : 032-541-7742 | Mail : mgp44@hanmail.net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꽃이 피던가

2016.09.28 16:39

꽃이 피던가
꽃이 지던가
피어도 같이 피고
바람에 떨어져도
같이 지자했거늘

맑은 시냇가에 한눈팔고 돌아서니
나몰라라 져버렸다

앞 동네 누런 잡초들은
흔들리고 짓눌려도
영원히 살 것처럼 꼿꼿하던데
 
짧게 살다 져버린 꽃은
그래서 더 아름답고 붉은가보다




시인 백경애



♥구글 다음 네이버에서 사랑극장 을 검색,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면 더 많은 문학작품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사랑극장 | 문근표 | 인천광역시 계양구 효성동 25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2-19-56320 | TEL : 032-541-7742 | Mail : mgp44@hanmail.net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다림

2016.07.17 20:32
   기다림           



                            임헌영
   






    내 마음에 그대 얼굴을 물들입니다.
    오색 무지개를 타고 오실 그대여!
    내 마음의 여백에 사랑으로 채워주세요.
    보이지 않는, 만져지지 않는 그대여!
    바람결로 다가와 그대의 향기를 주세요.
    내 마음에 오실 그대 오늘도 기다립니다.
    설레인 마음으로 그대를 만났습니다.
    걸음마다 후광이 비치는 그대여!
    눈부시게 내 영혼의 갈 길 밝혀주세요.
    영원토록 머물고 싶은 나의 그대여!
    이젠 그대의 사랑을 나누게 해주세요.
    설레인 그대 만남에 영원을  약속합니다.



시인 임헌영




♥구글 다음 네이버에서 사랑극장 을 검색,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면 더 많은 문학작품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사랑극장 | 문근표 | 인천광역시 계양구 효성동 25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2-19-56320 | TEL : 032-541-7742 | Mail : mgp44@hanmail.net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 오는 날의 상념

2016.07.17 17:02
비 오는 날의 상념


여전히 숨길 수 없이 밀려오는
또 다른 무지갯빛 세상을 그려보지만

뚜렷하게 존재를 알리는 빗소리는
내 마음을 의식하지 않으며 내리치고
어둠을 등에 지고 오는 강렬한 압박은
서슬이 퍼렇게 나를 향해 꽂는다

내 살을 파고드는 절박함과 체념으로
남은 시간들은 끈 떨어진 풍선처럼
방종하게 만들고

어둠으로 덤벼드는 조바심과
무의식의 환영은 평안과 행복의 시간들을
낱낱이 갉아 육신을 거칠게 패듯
지옥과 천국의 사선을 넘나들며
지독한 몸살을 앓게 한다




시인 백경애



♥구글 다음 네이버에서 사랑극장 을 검색,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면 더 많은 문학작품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사랑극장 | 문근표 | 인천광역시 계양구 효성동 25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2-19-56320 | TEL : 032-541-7742 | Mail : mgp44@hanmail.net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박 철학

2016.07.14 10:58
수박 철학




국방색 줄무늬
새빨간 속살
겉과 속이 확 다른 너

푸른 풀밭 넘어 너를 낮추며
붉은 단물 생명수를 품은 너른 아량
튀지 않는 고요 속의 푸른 너

둥근 모양 따라 사는 너그러움
푸른 얼룩무늬 들풀과 함께하는 어울림
나를 쪼개 주위를 적셔주는 싱그러움

내 너를 만난 지 오십 줄이 넘었거늘
내 너를 보고 이제야 깨우치네
내 너를 안고 남은 인생 살아가리...




시인 한애택




구글 다음 네이버에서 사랑극장 을 검색,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면 더 많은 문학작품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사랑극장 | 문근표 | 인천광역시 계양구 효성동 25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2-19-56320 | TEL : 032-541-7742 | Mail : mgp44@hanmail.net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는 얼굴과 웃는 발

2016.06.22 10:31
우는 얼굴과 웃는 발

얼굴이나 발이나
같은 것을
얼굴만 보고 울고 있었다.

발을 보니
발 역시
얼굴이나 매한가지였다.

발에 약을 바른 후
한참을 바라보았다.

발아 아픈 걸
몰라서 미안해

답답한 마음

답답한 마음에
한 구절 시를 지어 볼까
달콤한 초콜릿을 먹어 볼까
우리 집 돌돌이와 놀아 볼까

내 마음 답답하여
갈곳 잃었으니

어디서 내 마음
열릴 곳을 찾으리

아프다

병원에 연거푸 찾아가도
고개를 설레 설레

몸과 마음이 아픔에
벗어날 방도가 없다

몸은 만신창이가 되어
관절이 당겨오고

마음은 이미
아픔에 젖어 있다.

아프다 한마디에
나는 어디로 가야 하는가




시인 조희전




♥구글 다음 네이버에서 사랑극장 을 검색,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면 더 많은 문학작품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사랑극장 | 문근표 | 인천광역시 계양구 효성동 25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2-19-56320 | TEL : 032-541-7742 | Mail : mgp44@hanmail.net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네

2016.06.07 11:38
그네



여름에도 바람이 불어,
너와 발을 구르면.

더운 마음에 휘파람을 불어줘,
낯선 선율에 마음이 쉬도록.

한동안 가득했던
그 고민은,
그 걱정은
이제,
구름 위로 던질게.

내일이면 비가 되어 나에게 내린대도
서로의 비를 맞을 우리가 함께라면,

깜깜해진 정오의 세찬 소나기도
우리를 그저 지나가겠지.
우리는 그저 걸어가겠지.




시인 배원경




♥구글 다음 네이버에서 사랑극장 을 검색,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면 더 많은 문학작품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사랑극장 | 문근표 | 인천광역시 계양구 효성동 25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2-19-56320 | TEL : 032-541-7742 | Mail : mgp44@hanmail.net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소식 잘 읽었습니다.~^^

갈대의 독백

2016.05.12 13:04
갈대의 독백



나에게도 꽃 시절이 있었으니
그것이 봄이더냐 여름이더냐
바람에 부대끼며 살아온 그 세월
꿀벌 나비는 아느냐 나의 향기를
 
어느새 찬바람에 웃음 짓는 나의 하얀 꽃
세월의 끝자락을 하얗게 날리며
비여 가는 겨울 산을 바라보네

아직은 해야 할 일이 남아 있어
아직은 가슴 우려낼 사랑도 남아 있어
바람은 없어도 이 몸은 흔들리는데
그래도 그 자리에 빈 가슴 붙안고 서 있네.
 




시인 조해






♥구글 다음 네이버에서 사랑극장 을 검색,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면 더 많은 문학작품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사랑극장 | 문근표 | 인천광역시 계양구 효성동 25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2-19-56320 | TEL : 032-541-7742 | Mail : mgp44@hanmail.net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둠의 추억

2016.02.21 19:12
어둠의 추억


저녁노을이 번져가고
더욱 고요해진 골목에
창문마다 하얀 불빛
형광등을 비춰오면

어둠의 두려움을 무릅쓸 수 있었던
그 시절의 용기 있는 모험 속으로
소리 높여 동무들을 부르고 싶다.

이 골목 외진 모퉁이 끝에서도
내 이름을 불러주던 친구들
아직도 그 자리만은 여전한데,

하지만 두려움을 잊은 오늘
골목은 그저 집으로 가는 길
헛웃음, 안쓰러운 풍경…

너무나 가까워진 가로등
별보다 많아져버린 불빛들이
두려움마저 빼앗겨버린 어둠에게
서글픔만 남겼나 보다.




시인 송주동



♥구글 다음 네이버에서 사랑극장 을 검색, 홈페이지를 방문하시면 더 많은 문학작품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신고
사업자 정보 표시
사랑극장 | 문근표 | 인천광역시 계양구 효성동 25번지 | 사업자 등록번호 : 122-19-56320 | TEL : 032-541-7742 | Mail : mgp44@hanmail.net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Posted by 도서출판 문학과감성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